꽃과 이야기

가을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어느날 저 멀리 걸어오는 이가 있었다. 멀리서도 그가 누군지 쉽게 알 수 있었다.

그렇게 만나고 싶었던 사람을 20년만에 처음 만나게 되었던 것이였다. 그동안 바쁜 생활로 인하여 모든 것을 잊고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생각난 사람 그리고 만남

그렇게 그들의 만남은 시작되었다.  그는 점점 나에게 다가오더니 나를 그냥 지나쳐 가버렸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bout 김선규 192 Articles
농업인과 함께 세상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