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구, 지역 현안 논의 위해 구정자문위원회 열어

용인시 기흥구는 2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올해 지역 현안 사항에 대한 정책 자문을 위해 ‘구정자문위원회’를 열었다.

교수, 기업인, 민간단체장 등 주민과 전문가 37인으로 구성된 ‘기흥구 구정자문위원회’는 민원행정, 복지환경, 건설도시 등 3개 분과로 나눠 주민불편사항 건의 및 자문 활동을 하고 있다.

이날 위원들은 용인시 철도망 구축계획, 기흥구 분구와 분동 추진과 난개발 방지 대책 등의 현안 사항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시의철도망구축계획에대해주민들의관심이높은만큼주민과의소통을통해해당사업을추진해줄것을요청했다.

또 기흥구 인구가 크게 증가한 만큼 분구와 분동을 조속히 추진해 행정서비스의 질을 높여달라고 당부했다.

구 관계자는 “위원들이 지역발전에 많은 관심을 갖고 열정적으로 활동해 줘 고맙다”며 “오늘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구정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