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동, 중고물품 나눔장터에 주민 600명 참여

용인시 기흥구 구성동은 24일 주민센터 주차장에서 열린 이웃돕기 나눔장터에 주민 600여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고 밝혔다.

주민자치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행사엔 주민들이 가정에서 사용하지 않는 생활용품, 도서, 의류 등과 핸드메이드 제품 등을 판매했다.

또 구성농협 하나로마트가 참여한 부스에선 지역주민들이 재배한 신선한 농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해 주민들의 발길을 끌었다.

동은 이날 판매한 수익금을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사용키로 했다.

동 관계자는 “나눔장터에서 이웃 사랑을 실천해준 주민들에게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나눔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