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설 명절 앞두고 식품위생 안전 점검 강화

– 식품위생안전서비스 전문업체 ㈜세스코와 함께 사업장 식품위생 점검
– 다음 달 1일까지 식품안전 특별상황실 운영… 바른 먹거리 유통에 총력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가 설 명절을 앞두고 식품안전 강화를 위해 식품위생안전서비스 전문업체인 ㈜세스코와 손잡았다.

농협은 올해부터 ㈜세스코와 함께 현장 중심의 식품안전 통합관리 체제를 운영한다. 기존 식품안전 점검은 판매장과 가공공장 위주였지만, 올해부터는 ▲인삼공장, ▲산지유통센터(APC), ▲미곡종합처리장(RPC), ▲공판장 등 모든 경제사업장이 식품안전 관리대상에 포함된다.

농협은 ▲무허가 또는 무신고 제품 취급 여부, ▲원산지 표시제도 및 유통기한 준수 여부, ▲식품 위생 취급기준, ▲식품 보존 및 보관기준 등 행정 처분대상 항목을 중심으로 식품안전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협은 식품안전 특별관리기간(1.10~2.1) 동안 특별상황실을 운영한다. 또한, 농협식품연구원은 나물류, 견과류 등 설 성수식품 110여 품목에 대해 잔류농약과 식중독균 등 유해물질 검사를 실시하고, 부적합 품목은 판매중지 및 즉시 회수 조치하여 유해 농식품의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한편,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21일 수원유통센터를 방문해 식품안전 중점사항 점검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생산부터 가공·유통·판매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의 식품안전관리 일원화를 강조하며,“사업장 유형별 특성에 맞는 컨설팅을 추진해 바른 먹거리 유통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