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바나나 소비시장 개척을 위한 국산 바나나 품평회 개최

– 국산 바나나 판로개척·유통체계 구축을 위한 첫 단추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24일 농협구리공판장(경기 구리시)에서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고산농협, 바나나 농가, 경제지주 공판장 등 관계자 70명이 참석한 가운데「국산 바나나 품평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참석자들은 ▲고품위 국산 바나나 시식 및 소비자평가 청취, ▲수입 바나나 대응을 위한 국산 바나나 판로개척 방안, ▲홍보, 마케팅 강화를 위한 공동마케팅 추진계획 등을 공유했으며, 품질경쟁력이 우수한 제주 바나나의 판매 활성화와 수취가격 제고로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바나나 수입량은 2010년 약 34만 톤에서 2017년 44만 톤에 이르러, 29.4%가 증가했으며  잠재력이 큰 바나나 시장에서 국산 바나나의 판로처 확보와 유통체계 구축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한 상황인 실정입니다.

농협경제지주는 올해 초부터 ▲국산 바나나 산지 발굴, ▲사업성 검토, ▲제주 바나나 정가수의 시범판매를 위한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과의 업무협약 체결 등을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품평회를 계기로 본격적인 바나나 판매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품평회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농산물판매부 안종섭 부장은“국민 과일로 불릴 만큼 큰 소비시장을 형성한 바나나가 대부분 수입산이라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이라면서,“생산 농가수와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는 국산 바나나의 판로 개척을 위해 농협경제지주가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bout 김선규 184 Articles
농업인과 함께 세상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