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종고속도로 원삼‧모현IC 설치 타당”

– 용인시, 경기연구원 용역 결과 경제적 타당성 충분 –

-“비용 대비 편익이 3.07, 1.92로 월등히 높아”-

2022년까지 건설 예정인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안성~성남 구간에 원삼‧모현IC를 설치하는 것이 비용‧편익 분석에서 적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용인시는 최근 경기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서울-세종고속도로 용인시 나들목 타당성 조사’에서 원삼‧모현 두 곳의 IC 설치가 비용에 비해 편익이 높게 나왔다고 4일 밝혔는데요. 이에 따라 용인시는 국토부와 기재부 등에 IC 두 곳에 대해 당초 설계대로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요청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조사에 따르면 모현IC는 비용(C)에 대한 편익(B) 비율인 B/C가 3.07, 원삼IC는 1.92로 나타났으며 두 곳 모두 비용에 비해 편익이 월등히 높았습니다. B/C가 1보다 크면 투입한 비용에 비해 경제적 편익이 커 사업을 추진하는 게 타당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번 조사는 기획재정부가 국토부에 실시설계에 반영된 원삼‧모현IC에 대한 적정성 재검토를 요구하며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이 작업을 맡긴데 대해 용인시가 자체적으로 적정성 검토를 실시한 것이라고 합니다.

서울-세종고속도로는 정부가 지난 2015년 구리에서 세종까지 131.6km를 건설하기로 확정하고 현재 실시설계를 마친 뒤 일부 구간을 착공한 상태인데요. 정찬민 용인시장은 “연구 결과 적정하다는 분석이 나왔기 때문에 당초 설계대로 진행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를 관계부처에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bout 김선규 118 Articles
농업인과 함께 세상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