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양곡, 수해복구 물품 긴급지원 나서

농협(회장 이성희) 양곡이 18일 강원도 철원군청에서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긴급 물품지원을 실시하였습니다.

이번에 지원된 물품은 라면, 생수 등으로 농협중앙회 철원군지부를 통해 철원지역 내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 농업인들에게 제공될 예정인데요. 앞서 농협양곡은 지난 13일에도 자매결연 마을인 전남 곡성군 두계마을에 수해복구 물품을 지원했으며, 강원도 철원지역에도 추가로 수해복구 물품지원을 하는 등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돕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농협양곡 강석현 대표이사는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농협양곡은 농업인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