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태풍‘바비’통과지역 병해충 방제 총력 지원

– 농협 보유 방제기 총동원하여 병해충 발생예방 노력

농협(회장 이성희)은 “집중호우에 연이어 태풍‘바비’로 인한 농작물의 병해충 피해를 방지하고 피해지역 농업인을 지원하기 위해 병해충 공동방제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농작물 침수로 인한 피해가 많이 발생하였으며, 침수벼에서 혹명나방·먹노린재 등의 해충과 도열병·잎집무늬마름병 등과 같은 역병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농협은 보유한 무인헬기 220대, 멀티콥터(드론) 389대, 광역살포기 114대를 활용하여 집중 방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농협은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지역의 조속한 방제를 통한 병해충 확산 방지를 위해 방제료를 긴급 지원하며, 공동방제를 위한 무이자자금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성희 회장은“이번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의 시름이 깊다”면서“농협은 피해지역의 방제작업을 조기에 완료하여 병해충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