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임직원, 코로나19로 인력 부족 심각한 농촌 일손돕기 나서

   농협(회장 이성희) 임직원들이 농촌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팔을 걷어 붙이고 나섰다. 농번기 일손부족 현상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이 지연됨에 따라 문제가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농협중앙회 농업농촌지원본부 여영현 본부장을 비롯한 임직원 30여 명은 10일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에 위치한 호박 농가를 찾아 멀칭(비닐 등으로 땅 표면 덮기) 및 활대꽂이 작업을 실시했다.  

같은 날 농협경제지주 회원경제지원본부 하명곤 본부장 등 임직원 20여 명은 충남 천안시 성환읍 배 농가에서 인공수분 작업을, 서울지역본부 임직원 10여 명은 경기 부천시 채소 농가에서 폐농자재 제거 작업 등을 도왔다. □ 일손돕기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하여 마스크 착용과 건강거리 유지 등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여영현 농업농촌지원본부장은“코로나19 사태로 상황이 어렵지만 파종, 식재, 화접 등 시기를 놓치면 안되는 농작업 위주로 일손돕기를 실시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예방도 철저히 하면서 일손돕기를 통해 농협이 농촌 현장의 일손부족 해소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